상단여백
HOME 글로벌 유럽
러 외무장관, 반기문 총장과 통화 “그간 협력에 감사”주요국 정상급 인사들 감사 표시 줄이어

[비트허브]

반기문(오른쪽) 사무총장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사진=UN지원SDGs한국협회 제공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27일(현지시각) 전화통화를 갖고 시리아 문제에 대한 평화적 합의를 논의했다.
 
이날 타스통신은 러시아 외무부 브리핑을 인용해 반 총장과 라브로프 장관의 이같은 통화 소식을 전했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이 통화에서 라브로프 장관은 “반 총장이 임기 중 국제사회의 많은 갈등과 분쟁이 발생하여 이로 인해 많은 압박을 느꼈던 사무총장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보여준 다양한 협력과 역할에 대해 만족하며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에 반 총장도 “세계 평화와 안보를 위한 모스크바의 역할, 그리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의 여러 협조에 감사한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중동과 북아프리카의 상황, 민스크 합의에 근거한 우크라이나의 평화 정착 문제와 그들이 지지한 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 결의안 2202 등의 국제 안보 문제에 대한 시급한 문제도 함께 논의했다고 통신은 밝혔다.
 
한편 반 총장의 퇴임에 맞춰 주요국 정상급 인사들은 잇달아 반 총장과 통화하며 그동안 보여준 리더십과 역할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 
 
하루 전 26일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반 총장과의 통화에서 “반기문 총장이 지난 10년의 재임 중 세계 평화와 발전에 기여했고 파리협정과 같은 괄목할 만한 업적을 남겼다” 라고 특별히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온라인뉴스팀  press@bithub.co.kr

한국 최초 국내 유일의 핀테크 빅데이터 디지털 경제 미디어 - 비트허브

<저작권자 © 비트허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로또1등 당첨금 수령시 3가지 명심하라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