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디지털 모바일
안랩, ‘해외 직구족 노린 랜섬웨어’ 주의 당부

[비트허브] 최근 ‘블랙 프라이데이’나 크리스마스 세일 시즌을 맞아 해외 직구가 증가하는 가운데, 물품 배송을 사칭한 랜섬웨어가 발견돼 주의가 필요하다. 

안랩(대표 권치중)은 최근 해외 유명 온라인 쇼핑몰을 사칭한 스팸 메일로 랜섬웨어가 유포된 사례를 발견해 사용자 주의를 당부했다. 

공격자는 유명 온라인 쇼핑몰을 사칭한 가짜 물품배송 안내메일에 악성 압축파일(.zip)을 첨부해 불특정 다수에게 유포했다. 메일 본문에는 물품 발송 및 반품, 교환에 대한 내용까지 상세하게 쓰여있어 사용자가 의심없이 메일 내 첨부파일을 클릭하기 쉽다. 

만약 사용자가 첨부된 압축파일(.zip)을 풀고, 포함된 자바스크립트(.js)를 실행하면 랜섬웨어에 감염된다. 이후 사용자 PC에서 감염 안내 문구가 뜨며, PC내 주요 파일들이 암호화된다. 해당 랜섬웨어는 올 초부터 발견된 록키(Locky) 랜섬웨어의 변종이다. 

현재 V3제품군은 해당 랜섬웨어를 진단하고 있다. 

안랩 ASEC대응팀 박태환 팀장은 “최근 블랙 프라이데이, 크리스마스, 박싱데이 등 시즌 특수를 노려 다양한 형태로 랜섬웨어가 대량 유포될 수 있다”며 “평소 송신자가 불분명한 메일의 첨부파일 실행에 주의하는 등 보안 수칙 생활화가 필수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랜섬웨어의 피해를 최소화하려면 ▲스팸성 이메일(첨부파일) 실행 자제 ▲중요 파일 별도 백업 ▲OS 및 사용 프로그램 업데이트 ▲수상한 웹사이트 방문 자제 등의 기본 보안수칙 실천이 필요하다.

김민식 기자  press@bithub.co.kr

한국 최초 국내 유일의 핀테크 빅데이터 디지털 경제 미디어 - 비트허브

<저작권자 © 비트허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로또1등 당첨금 수령시 3가지 명심하라
김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