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 대상 김세정 "세계로 시선을 넓히다보면 반드시 기회가 올 것"

 

“일본 기업들은 ‘나’라는 사람 그 자체, 가능성과 경험을 본다. 우물 안 개구리처럼 국내 취업만 보지말고 세계로 시선을 넓히다보면 반드시 기회가 올 것이다”며,“해외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이 수기를 읽고 아직 늦지 않았다는 것을 느꼈으면 좋겠다”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 대상 김세정 당선 소감


[비트허브]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 수기 부분 대상을 차지한 김세정씨는 1년 반 동안 국내 취업을 준비 하면서 번번히 불합격 통보를 받았으나, 일본어 능력을 기회로 삼고 면접시 본인의 가능성을 어필하여 간사이공항 지상직으로 합격한 사연을 진솔한 문체로 기술하여 호평을 받았다.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는 고용노동부(장관 이기권)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박영범)가 학벌과 스펙을 열정과 도전정신으로 극복하고 해외진출에 성공한 청년들의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진행했다.

공모전은 지난 9월 1일부터 10월 20일까지 전 세계 해외취업·인턴·봉사·창업 등 해외진출 경험자를 대상으로 실시하여 수기 173점, 사진 109점 등 총 282점의 작품이 접수되었다. 

이 중 수기 및 사진 부분 각각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 등 총 36작품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당선작에 수기부분 대상 300만원 등 총 1,350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영예의 대상 작품으로 수기 부문에서는 김세정씨의 ‘스물여덟 취준생, 일본 취업이라는 꿈을 꾸다’, 사진 부문에서는 강국희씨의 ‘나만 알고싶은 노다지를 공유합니다’가 선정되었다. 

사진 부분 강국희씨의 작품은 체코 오스트라바의 현대·기아 자동차 현지 공장에서 현장 근로자들과 함께 찍은 사진이 해외근로의 자부심과 생동감이 느껴져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나영돈 청년여성고용정책관은 “학벌과 스펙에 좌절하여 자신만이 가지고 있는 강점을 드러내지 못하는 우리 청년들이 많다”며 “청년들에게 당선작으로 선정된 해외진출 수기 및 사진 작품들이 자신만의 목표를 설정하고 더 나아가 해외진출의 꿈을 이루기 위한 동기부여와 진출 방법을 제공해 주는 나침반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상록 기자  press@bithub.co.kr

한국 최초 국내 유일의 핀테크 빅데이터 디지털 경제 미디어 - 비트허브

<저작권자 © 비트허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로또1등 당첨금 수령시 3가지 명심하라
김상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