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한국예탁결제원 “2016년 채권등록발행금액 310조8427억원…전년대비 7.0% 감소”

[비트허브] 한국예탁결제원은 2016년 공사채 등록발행금액은 310조8,427억원으로 직전 연도인 2015년의 334조620억원 대비 7.0% 감소했다고 11일 밝혔다.

2016년도 등록발행채권의 모집유형별 규모는 공모 253조9,684억원, 사모 32조7,711억원으로 공모 발행규모가 전체 발행규모의 88.6%를 차지했다. 

2015년 대비 모집유형별 증감률은 공모채권이 7.5%, 사모채권이 8.9%로 모두 감소했다. 

사모채권 중 중소기업 지원정책에 따라 발행하는 P-CBO의 기초채권은 2조1,906억원으로 2015년의 2조8,657억원 대비 23.6% 감소하였고 전체 사모발행에서 6.7%의 비중을 차지했다. 

P-CBO는 신규 발행 채권을 기초자산으로 하여 발행되는 유동화증권으로, 신용도가 낮아 채권시장에서 회사채를 직접 발행하기 어려운 중소기업의 채권을 기초자산으로 하여 신용보증기금 또는 제3의 금융기관을 통해 신용보강이 이루어진 유동화증권을 발행함으로써 중소기업의 자금지원정책으로 활용된다.

2016년 외화표시채권의 등록발행금액은 총 4조3,291억원으로 달러표시채권이 4조2,028억원으로 가장 많은 97.1%를 차지하였으며 이어 엔화표시채권이 964억원으로 2.2%, 홍콩달러표시채권이 299억원으로 0.7%를 차지했다. 

외화표시채권의 증감률은 2015년 대비 27.8% 감소했으며 그중 엔화표시채권이 전년대비 4.7% 증가한 반면 달러표시채권은 28.4% 감소했다. 

2016년 등록발행채권의 만기구조는 단기채권(1년 이하)이 111조4,606억원으로 가장 많은 35.9%를 차지하였고 이어서 중기채권(1년 초과∼3년 이하)이 110조3,011억원으로 35.5%, 장기채권(3년 초과) 89조810억원으로 28.6%를 차지했다. 

만기구조별 증감률은 단기채권이 8.5%로 증가하였으나 중기채권 및 장기채권은 각각 3.0%, 24.3% 감소했다.

김민식 기자  press@bithub.co.kr

한국 최초 국내 유일의 핀테크 빅데이터 디지털 경제 미디어 - 비트허브

<저작권자 © 비트허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로또1등 당첨금 수령시 3가지 명심하라
김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