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이슈+] 금감원, 대우건설 이어 현대건설 회계감리 착수...원수급 미청구공사 대금만 문제? 협력업체 미청구 공사 대금도 들여다보나?

[비트허브] 원수급 건설사의 미청구공사 대금이 이슈로 떠올랐다. 미청구공사 대금은 공사는 진행했으나 아직 발주처에 청구하지 못한 공사비를 말한다. 청구는 했지만 발주처가 지급을 거부하거나 미뤄서 받지 못한 미수금과는 차이가 있다.

금감원이 금번 건설사 회계감리 착수시에 협력업체 미청구 공사 대금도 들여다볼지 귀추가 주목된다. 원수급자가 미청구공사 대금을 안고 있다면 협력업체도 미청구공사 대금을 안고 있는 것이 당연지사다. 꺼꾸로 원수급 건설사가 미청구공사금액을 몇 천억 몇 조 지급 받았다면 해당 공사를 진행했던 협력업체도 일부 대금을 지급 받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 협력업체가 현대엔지니어링 등 현대건설 관계사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대금을 지급받지 못한 일부 협력업체는 소송을 진행한다. 현대건설이 3분기 말 연결실체가 피해보상청구 등과 관련하여 피고로 계류중인 소송사건은 186건으로, 소송가액은 약 3천392억에 달한다. 현대건설이 소송사건과 관련하여 계상한 충당부채는 약 100억 수준이다.

금감원은 대우건설에 이어 현대건설 회계감리에 착수했다. 금감원은 지난해 말 2017년 4대 중점감리 대상 중 하나로 '수주산업 공시의 적정성'을 꼽았다. 

미청구공사 대금은 원칙적으로 원자재값 상승, 설계 변경 등에 따라 우발적으로 늘어난 공사비를 말하지만 저가 수주에 따른 부실을 숨기기 위한 변칙회계 수단으로 악용될 수도 있다.

현대건설은 지난 6일 "금감원의 회계감리 대상회사로 선정돼 관련 자료제출 요구를 받은 사실이 있으며, 해당 회계감리는 금감원이 감리 효율성을 위해 도입한 심사감리의 일환"이라고 공시했다.

현대건설은 작년 3분기 기준 미청구 공사대금이 3조6000억원 규모다. 미청구 공사대금은 공사는 진행했지만 공사대금을 아직 청구하지 못한 금액이다.

한편, 금감원의 건설업 회계 감리는 추가로 이어질 전망이다. 해외 매출비중이 높은 5개 상장 건설사(대림산업·대우건설·삼성엔지니어링·GS건설·현대건설)의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미청구공사 금액은 10조3693억원으로 알려졌다.

조흥훈 기자  press@bithub.co.kr

한국 최초 국내 유일의 핀테크 빅데이터 디지털 경제 미디어 - 비트허브

<저작권자 © 비트허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로또1등 당첨금 수령시 3가지 명심하라
조흥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